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9-28 17:18

  • 기자탐방 > 사회

사천시, 항공제조업 살리기에 20억원 지원

어려움을 극복하는 물꼬가 되길

기사입력 2021-06-03 16:5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사천시(시장 송도근)가 보잉737 MAX 운항 및 생산중단으로 시작된 항공산업의 위기가 코로나19로 더욱 심화됨에 따라 관내 항공제조업체를 살리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2일 시에 따르면 시의 주력산업이자 미래 성장 동력인 항공 제조업 살리기와 기반 유지를 위해 관내 항공제조업체에 총 20억원을 지원했다.

 

시는 항공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현장방문을 통해 매출감소 등 피해실태를 파악한 뒤 항공 제조업 지원 심의를 거쳐 항공산업 기반유지를 위한 업체별 최대 1억원의 지원규모를 확정했다.

 

또한, 고용노동부, 경상남도와 힘을 합쳐 올 연말까지 인건비와 교육비, 사업주 부담 4대 보험료의 일부를 지원하는 지역특화형 긴급 직업훈련 시범사업을 시행, 항공기업의 고용 유지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를 통해 지난해 5월과 올해 초 항공기 부품제조업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신청하여 올해 4월부터 내년 3월말까지 특별고용지원업종에 지정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황태부 항공산업생존 비상대책위원장은 항공제조업은 일감 부족으로 극심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숙련인력 유지와 항공산업 기반유지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던 중 한계를 느끼는 상황에서 사천시가 항공산업 지원에 앞장서 줘 고맙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송도근 사천시장은 사천시는 명실상부한 항공산업 중심도시이다. 항공 생태계 보존과 기반 유지를 위한 지원 사업이 어려움을 극복하는 물꼬가 되길 바라며, 위기극복을 위해 앞으로도 중앙부처 및 관계 기관과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해 항공산업 지키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기자 (mory2525@nate.com)

1 (ginews@empas.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