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5 13:54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구미시,「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2개사 선정

㈜새날테크텍스, ㈜구일엔지니어링 신규 지정

기사입력 2020-09-22 16:2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구미시(시장 장세용)는 경상북도가 주관하는 ‘2020년 향토뿌리기업’에 ㈜새날테크텍스, ㈜구일엔지니어링이 선정되었다.

 



향토뿌리기업은 2013년부터 도내 30년 이상 전통산업을 영위하고 있는 기업의 지원 및 육성을 목적으로 인증패를 수여하고 있는데, 올해 선정된 4개사 중 2개사가 구미시에 사업장을 둔 기업이다.

 

㈜새날테크텍스는 1980년 새날섬유공업사로 시작하여 1988년 ㈜새날 법인등록 후 에어백 직물 개발, ISO 인증 획득, 기업부설연구소 설립, Q마크 인증, 산업용 섬유관련 다수의 특허등록 등 지속적인 제품 개발로 2019년 335억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상시근로자 수 180명을 유지하고 있다.

 

㈜구일엔지니어링은 1988년 구일엔지니어링을 창업하여 2003년 벤처기업 선정, 2007년 기술혁신형중소기업(INNO-BIZ) 인증, 2017년 KICOX 글로벌 선도기업 인증, 2019년 3,000만불 수출의 탑 수상 등 끊임없는 혁신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어 2019년 663억원 매출, 상시근로자 수 111명으로, 지난 32년간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공이 크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창업가 정신이 그 어느 때 보다 필요한 요즘, 지역에서 시작하여 30여년을 성장해온 ㈜새날테크텍스, ㈜구일엔지니어링 대표에게 향토뿌리기업으로 선정됨을 진심으로 축하드리며, 향후 지역을 넘어 세계적인 기업으로 발전하길 기대한다”며 격려했다.

 

코로나19로 체감경기가 어려운 가운데, 구미시 내 2020년 1월~8월 신설법인은 465개사로 최근 10년 중 최대치로 증가하고 있다.
 

신설된 창업기업이 ㈜새날테크텍스, ㈜구일엔지니어링과 같이 끊임없는 도전과 혁신으로 30여년을 굳건히 지역에서 뿌리내리고 성장하는 기업이 탄생하기를 기대해본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인증패 수여식에서 "장수기업은 오랜세월 지역 경제의 근간을 이어온 경북도의 소중한 자산으로 제품개발과 판로확대, 그리고 인근 관광자원과의 연계를 통해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전통산업으로 발전시켜야 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역 전통 장수기업을 발굴해 시대 변화에 맞추어 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경북인터넷뉴스 ()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