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5 17:19

  • 뉴스종합 > 뉴스종합

경북도, 초광역협력을 통한 미래 균형발전 청사진

기사입력 2021-11-18 16:0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북도는 초광역 협력을 통한 지역의 미래 발전전략을 제시한 해안‧내륙권 발전종합계획 변경 안이 국토교통부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계획안은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의 시효가 당초 2020년에서 2030년으로 연장되면서 기존 계획에 여건 변화, 신규 사업 등을 반영하는 등 대대적인 수정, 보완을 통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을 보면, ‘백두대간권 발전종합계획’은 자연과 사람이 어우러지는 글로벌 그린벨트를 비전으로 ▷지역산업 고도화 및 신산업 창출 ▷융복합형 녹색여가 벨트 ▷지속가능한 녹색환경 ▷연결성 극대화를 통한 네트워크형 공간을 4대 추진전략으로 설정했다.

 

세부 사업으로는 ▷한반도 트레일 세계화 조성 ▷국립 임산물 클러스터 조성 ▷백두대간 부항댐 체류형 관광지 조성 등 핵심사업 30건을

포함해 155개 사업을 제시했다.

 

‘대구·광주 연계협력권 발전종합계획’은 끈끈한 영호남 연계·협력, 모범적인 동반성장을 비전으로 ▷문화·관광·인적자원 활용·연계 ▷첨단·융합산업 중심 산업구조 고도화 ▷지역특화산업 육성·지원 ▷초광역연계 인프라 구축을 4대 추진전략으로 설정했다.

 

세부 사업으로는 ▷영호남 동서 고대문화권 역사·관광루트 ▷에코하이웨이 친환경에너지 인프라구축 ▷전통시장 메타버스 구현을 위한 지역내 생태계 구축 등 핵심사업 19건을 포함해 87개 사업이 제시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이번에 발표된 발전종합계획은 인근 광역·기초 지자체들이 함께 협력해 지역의 미래 발전과 새로운 성장동력을 구축할 강력한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철저한 준비와 연계협력을 통해 세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축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발전종합계획은 경북도와 대구, 광주, 강원, 충북, 전북, 전남, 경남 등 인접 시도와 소속 연구원들이 국토교통부와 공동 연구용역을 통해 작성됐다.

 




 

최현영/기자 ()

댓글0

0/500